[보도자료] 8월20일 추락사망사고 두산중공업 강력처벌 촉구 기자회견

by 경남지역본부 posted Oct 12,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취재 요청       

 

제목 : 두산중공업 강력 처벌 촉구 기자회견

일시 : 20211013() 14:00

장소 : 고용노동부 창원지청 앞

주최/주관 :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노동자 생명과 건강을 위한 중대재해 근절 경남 대책위

 

 

흐름

 

- 대 회 사 :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수석부본부장

- 규 탄 사 1 : 두산 중공업 사무직 지회

- 규 탄 사 2 : 노동자 생명과 건강을 위한 중대재해 근절 경남 대책위

(권혜반 경남녹색당() 기후정의위원장)

- 기자회견문 낭독 : 금속 노조 경남지부

 

(사회 :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엄상진 사무처장)

 

 

 

 

 

 

 

[기자회견문]

 

두산중공업은 사고 직후 KBS와의 인터뷰에서, “해당 설비가 난간이나 추락 방지망 설치할 수 없는 구조라고 하였다. 하지만 이는 거짓임이 드러났다.

 

지난 820일 두산중공업 풍력 공장에서 일을 하던 노동자가 추락하여 사망하였다.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는 추락 방지 시설 없이 작업을 시킨 두산 중공업 사업주를 구속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요구하였다. 그리고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과 고용노동부 창원지청 앞 1인 시위를 지금까지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두산 중공업 사업주는 구속되기는커녕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임원 역시 그 자리에 업무를 보고 있는 현실이다. 추락 사망 사고에 대해서 누구도 책임을 지고 있지 않고 있다.

 

특히 두산중공업은 사고 직후 사고 원인을 묻는 언론에 대해서 추락 방지망을 설치할 수 없는 구조라며 뻔뻔스럽게 책임을 회피하였다. 하지만 작업 중지를 해제하는 과정에서 두산중공업의 주장이 거짓말이라는 것이 드러났다. 노동자가 사망하는 중대재해가 발생하면 작업을 중지하게 된다. 사망 사고 후 해당 제품은 즉시 작업 중지되었다. 중지된 작업을 재개하려면 해당 작업에 대해 추락 방지 조치와 이에 따른 안전 조치를 취한 후 고용노동부에 제출하도록 되어 있기 때문에 두산중공업은 작업 중지로 인해 자신들의 이윤에 막대한 침해를 입을 수 있다는 생각에서였는지 기술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주장한 것이 무색할 만큼 해당 제품에 추락 방지 시설을 설치해 놓았다.

 

제품을 설치한 지 2개월이 지나도록 추락 위험을 방치하더니 노동자가 사망 후 작업 중지를 해제하기 위해서 추락 위험 방지 시설을 설치한 것이다. 이 추락 방지 시설은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자신들의 이윤 확보를 위해 설치한 것이다. 그렇다면 이는 명백한 살인이 아니고 무엇이란 말인가?

사업주는 위험성 평가를 통해서 위험을 확인하고 관리해야 할 의무가 있으며, 추락 위험이 있는 곳은 추락 방지시설을 통해서 노동자를 추락의 위험으로부터 보호해야할 의무가 있다. 이러한 의무를 위반하면 처벌을 받는다. 특히 노동자가 사망하는 재해가 발생하면 더욱 큰 처벌을 받도록 되어 있다.

 

하지만 두산 중공업 사업주가 구속되었다는 소식은 들리지 않고, 오히려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EPC소속 EHS담당 상무는 그 업무를 지금도 수행하고 있다고 한다. 노동자의 죽음에 아무런 책임도지지 않고 있는 두산 중공업의 뻔뻔함과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의 업무 처리에 깊은 분노를 느낀다.

 

우리는 사고 직후 기자회견에서 이번 추락 사고는 단순한 두산중공업 사업주의 과실이 아닌 고의에 의한 것이며, 명확한 살인 행위라고 한 바 있다. 작업 중지를 해제하기 위해서 설치한 추락 방지 시설이 명백한 그 증거다. 따라서 지금이라도 두산 중공업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요구한다.

 

20211013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노동자 생명과 건강을 위한 중대재해 근절 경남 대책위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