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9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국회 통과에 부쳐



더 이상 노동존중을 말하지 말라!

 

민주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벌법은 번개처럼 처리했다. 시대적 과제, 검찰개혁을 명분으로 야당의 반대에도 아랑곳하지 않았다. 야당이 협조하지 않자 다수 여당의 독자적 힘으로 밀어붙인 결과이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은 어찌 그리 다른가. 이것은 시대적 과제가 아닌가? 안전한 사회, 안전한 일터는 핵심 국정과제가 아닌가? 사람이 죽고 사는 게 대수롭지 않은 일인가? 생색만 내고 껍데기만 남긴, 누더기 법안을 만드는 데는 야당의 공조가 필수적이었는가? 정부 안에 옳다구나 대놓고 자본의 이해를 대변하는 국민의힘은 뭐라도 한 것 같은가? 결국은 정부와 여야 모두가 공범이다.

 

발주처와 원청이 책임지지 않는다면, 결국은 하청이 모든 걸 책임져야 한다. 일은 시키는데 책임은 지지 않아도 된다면 누가 그 법을 두려워하겠는가. 뭐하러 나서 안전비용을 투자하고 설비를 하겠는가. 중대재해는 막을 수 있음에도 그렇게 하지 않아서 죽고 다치는 사고이다. 그걸 해라고 법을 만드는 데 강제하지 못한다면 뭐하러 만드는가!

 

5인 미만 사업장을 적용 제외할 것이 아니라, 사업장이 작더라도 안전한 일터를 만들기 위해선 무엇인 필요한지 살폈어야 했다. 그래서 정부가 그것을 위해 역할을 할 것을 약속해야 했다. 그러면 노동자도, 사용자도 모두 반길 일이다. 그런데 제외하였다. 가장 보호가 절실한 이들에게만 보호망이 없도록 만드는, 이런 엉터리가 어디 있는가!

 

노동철학 부재에서 비롯된 사회적 귀결이다. 설마 했으나 역시나였다. 억울하게 돌아가신 영령들의 가슴에 또 한 번 대못을 박았다. 살아남은 유가족들에게, 투쟁했던 노동자들에게, 소망하고 기도했던 시민들에게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주었다. 이제 더 이상 노동존중을 말하지 말라. 사람이 먼저다라고 말하지 말라. 공정을 말하지 말라. 정의를 논하지 말라.

 

살아남기 위한 우리의 투쟁은 끝나지 않았다. 법이 지켜주지 않는다면 연대와 투쟁으로 지켜나갈 것이다. 대한민국 국민임에도 온전히 대접 받고 보호 받지 못하는, 작업 사업장 노동자들의, 위험 작업 노동자들의 손을 잡고 함께 할 것이다. 권력자, 가진 자, 당신들의 대한민국에 맞서 우리는 함께 싸울 것이다.

 

 

202018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6 [논평] 오늘 서울고등법원의 국정을 농단한 재벌기업의 총수에 대한 실형 선고를 환영한다. 경남본부 2021.01.18 532
935 [취재요청] 택배노동자 사회적 총파업 투쟁 지지와 연대를 위한 기자회견 취재 요청 경남본부 2021.01.15 101
» [성명] 더 이상 노동존중을 말하지 말라 ! file 경남본부 2021.01.08 96
933 [보도자료]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법사위 법안심사소위 논의 규탄 및 file 경남본부 2021.01.08 56
932 [경남지역본부 본부장 신년사] 경남본부 2021.01.04 132
931 [보도자료] 경남지역본부 2021년 새해 시무식(1..04) file 경남본부 2021.01.04 121
930 [보도자료]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즉각 입법 촉구 전국동시다발 경남본부 긴급 기자회견 file 경남본부 2020.12.16 436
929 보도자료) 제11기 민주노총 경남지역 본부장에 조형래 후보 당선 file 경남본부 2020.12.07 241
928 [기자회견문] 마산 보도연맹 민간인 학살, 잇따른 무죄 판결을 뜨겁게 환영한다. 경남본부 2020.11.20 469
927 [보도자료] 전태일 50주기 열사정신 계승 경남노동자민중대회 file 경남본부 2020.11.12 180
926 [보도자료] <불평등과 양극화를 넘어 경제민주화119 선포 file 경남본부 2020.11.06 125
925 [성명] 정부는 택배노동자의 과로사와 갑질 문제를 즉각 해결하라. file 경남본부 2020.10.21 109
924 [보도자료] 전태일 50주기 시화전 취재 및 보도 협조요청 file 경남본부 2020.09.25 199
923 [성명] 해직공무원들이 직장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정부는 즉각 나서야 할 것이다. file 경남본부 2020.09.23 754
922 [성명] 대법원의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 판결을 환영한다. file 경남본부 2020.09.03 92
921 [성명] 대법원은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를 판결하라! file 경남본부 2020.09.02 87
920 [성명]안전한 일터와 사회를 위한 중대재해기업처법법 제정에 관한 청원에 함께해 주십시오 file 경남본부 2020.08.28 402
919 [성명] 경남 국어진흥 조례 등을 효력을 잃은(失效) 조례에서 효과가 있는(實效) 조례로! file 경남본부 2020.08.26 130
918 [성명]노사정 공동선언은 재난 위기 상황을 슬기롭게 헤쳐나가는데 밑거름이 될 것이다 file 경남본부 2020.08.19 200
917 [성명] 배당 등으로 다 빼먹고 매각이라니, 홈플러스지부의 훙륭한 파업을 지지한다 file 경남본부 2020.08.13 2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7 Next
/ 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