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죽음마저 차별한단 말인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법사위 법안심사소위 논의 규탄 및

온전한 법 제정 촉구

 

촘촘하게 그물코를 짜도 모자랄 판에 숭숭 구멍을 낸 중대재해기업처벌법도 모자라 이젠 죽음마저 차별한단 말인가? 국회 법사위는 지금까지의 합의를 폐기하고 노동자의 생명, 국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온전한 법 제정을 논의하라.

 

우리는 이미 몇 차례의 입장을 냈다. 모두 동일한 입장이다. 노동자, 시민 10만이 직접 발의한 취지가 온전히 담긴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제정하라는 일관된 입장이다. 또한 온전한 법 제정을 요구하며 산재사망 유가족이, 노동자 대표와 비정규직 노동자가 스스로 뼈와 살을 태워가며 단식으로 우리의 요구를 전달하고 있고 뜻을 함께 하는 국민들이 500, 1천인, 1만인을 넘어 10만인 동조단식으로 호소했다.

 

하지만 국회에서 논의가 진행되면 진행될수록 원안보다 후퇴한 결과만 들려온다. 원청과 발주처, 실질적 경영책임자의 책임은 사라지고 공무원 처벌도 사라졌다. 인과관계 추정이 사라졌고 하한이 있는 처벌은 반토막 났고 중대재해에 대한 처벌도 후퇴했다.

 

화려한 말잔치의 결과가 고작 이것이었나? 심지어 사업장의 규모에 따라 적용유예 얘기가 나오더니 결국 어제 논의로 50인 미만 사업장의 적용유예와 5인 미만 사업장의 적용배제가 결정났다. 정말 나라가 돌아가는 꼴을 알고는 있는가? 도대체 정치는 무엇이고 어디에 있으며 어디로 가고 있는가?

 

전체 사업장의 80%를 차지하는 5인 미만 사업장. 그곳에서 노동하는 노동자가 600만 명에 달한다. 이 작은 사업장에서 벌어지는 재해사망이 전체사망의 20%를 차지한다. 이들 사업장은 근로기준법도 적용받지 못해 고용, 임금, 복지 등 모든 노동조건에서 차별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이제 죽음마저도 차별을 당할 처지에 내몰렸다.

 

5인 미만 사업장에서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자금과 인력 등 제도와 정책적 지원을 통해 해결할 생각은 없는가? 고질적인 불공정 하청구조를 깨고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사회적 구조를 만들 생각은 하지 못하고 적용배제를 결정하는 국회의원들의 머릿속을 들여다 보고 싶다.

 

재계의 요구만 대폭 수용하며 후퇴에 후퇴를 거듭하는 이런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은 있으나 마나다. 그것도 정부 부처에서 작은 사업장에 대한 차별과 배제를 강력하게 주장했다고 하니 정부의 의지도 되묻지 않을 수 없다.

 

노동자, 국민 모두가 안전한 세상을 위해 다시 논의하라. 해마다 500여 명이 일터에서의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고 있는 이 지옥같은 현실을 들여다보라. 일터 괴롭힘에 대한 처벌이 포함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제정하라.

 

다시 절절하게 호소한다. 온전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해 재논의 절차에 들어가라. 숭숭 구멍이 뚫린 그물 사이로 중대재해를 유발하고 발생시킨 주범이 유유히 빠져 달아나는 모습은 상상만 해도 끔찍하다. 더 이상 일하다 죽지 않게, 모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지켜질 수 있게 온전하게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에 들어가라.

허투루 듣지 않기를 바란다. 우리는 국민의 뜻을 저버린 정치가 끝내 어떻게 되는지 역사적 경험을 통해 알고 있다. 꼭 그 결과를 확인하고 싶은가? 감당할 자신이 있는가? 절규와 호소는 이번이 마지막이다.

 

202017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6 [논평] 오늘 서울고등법원의 국정을 농단한 재벌기업의 총수에 대한 실형 선고를 환영한다. 경남본부 2021.01.18 532
935 [취재요청] 택배노동자 사회적 총파업 투쟁 지지와 연대를 위한 기자회견 취재 요청 경남본부 2021.01.15 101
934 [성명] 더 이상 노동존중을 말하지 말라 ! file 경남본부 2021.01.08 96
» [보도자료]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법사위 법안심사소위 논의 규탄 및 file 경남본부 2021.01.08 56
932 [경남지역본부 본부장 신년사] 경남본부 2021.01.04 132
931 [보도자료] 경남지역본부 2021년 새해 시무식(1..04) file 경남본부 2021.01.04 121
930 [보도자료]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즉각 입법 촉구 전국동시다발 경남본부 긴급 기자회견 file 경남본부 2020.12.16 436
929 보도자료) 제11기 민주노총 경남지역 본부장에 조형래 후보 당선 file 경남본부 2020.12.07 241
928 [기자회견문] 마산 보도연맹 민간인 학살, 잇따른 무죄 판결을 뜨겁게 환영한다. 경남본부 2020.11.20 469
927 [보도자료] 전태일 50주기 열사정신 계승 경남노동자민중대회 file 경남본부 2020.11.12 180
926 [보도자료] <불평등과 양극화를 넘어 경제민주화119 선포 file 경남본부 2020.11.06 125
925 [성명] 정부는 택배노동자의 과로사와 갑질 문제를 즉각 해결하라. file 경남본부 2020.10.21 109
924 [보도자료] 전태일 50주기 시화전 취재 및 보도 협조요청 file 경남본부 2020.09.25 199
923 [성명] 해직공무원들이 직장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정부는 즉각 나서야 할 것이다. file 경남본부 2020.09.23 754
922 [성명] 대법원의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 판결을 환영한다. file 경남본부 2020.09.03 92
921 [성명] 대법원은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를 판결하라! file 경남본부 2020.09.02 87
920 [성명]안전한 일터와 사회를 위한 중대재해기업처법법 제정에 관한 청원에 함께해 주십시오 file 경남본부 2020.08.28 402
919 [성명] 경남 국어진흥 조례 등을 효력을 잃은(失效) 조례에서 효과가 있는(實效) 조례로! file 경남본부 2020.08.26 130
918 [성명]노사정 공동선언은 재난 위기 상황을 슬기롭게 헤쳐나가는데 밑거름이 될 것이다 file 경남본부 2020.08.19 200
917 [성명] 배당 등으로 다 빼먹고 매각이라니, 홈플러스지부의 훙륭한 파업을 지지한다 file 경남본부 2020.08.13 2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7 Next
/ 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