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banner1

보도/속보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잔인한 노동절, 노동자의 피로 물들어버린 현장을 기억하라!

 

노동시간 단축과 노동자의 권리 쟁취를 위해 투쟁해온 역사를 기리는 노동절, 바로 그 노동절에 노동자들은 죽음의 현장으로 발걸음을 내디뎌야 했고 집단 살인을 당했다. 이 처참하고 어이없는 죽음에 대한 분노를 그 어떤 것으로도 설명할 수 없다.

 

하루아침에 날벼락처럼 가족을 보낸 유가족들의 가슴은 갈가리 찢겼다. 거기에 또다시 책임을 부인하는 삼성중공업에 의해 고통 속에 열흘을 보냈다. 치료받고 있는 노동자는 공상처리를 강요받고 있다. 고용노동부 통영지청은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는가?

 

이에 삼성중공업 크레인 사고 철저한 진상 규명과 대책 마련을 위한 공동대책위는 이번 사고에 대해 개별적인 사고 원인 조사에서 그칠 것이 아니라. 삼성중공업의 반복적인 산재사망에 대한 구조적 원인을 밝혀내고, 최고 책임자에 대해 강력히 처벌하며, 그야말로 진정한 재발방지 대책 수립을 강력하게 요구한다.

 

1. 삼성중공업 크레인 사고의 책임을 물어 박대영 사장을 구속수사하라

2. 삼성중공업은 유가족에 대한 보상과 치유에 직접 나서라

3. 삼성중공업 크레인 사고의 진상 조사와 대책 마련 과정에 노동계(공동대책위)의 참여를 보장하라

4. 삼성중공업 크레인 사고의 진상조사 결과에 대해 공개설명회를 실시하라.

5. 피해노동자 25명에 대한 산재 처리와 정신적 트라우마에 대한 치료를 즉각 실시하라.

6. 크레인 사고에 대해 공상처리를 압박하는 등 진실을 은폐하고 파렴치한 행위를 자행하는 사업주에 대해 처벌하라.

7. 고용노동부 통영지청과 근로복지공단 통영지사는 크레인 사고의 목격자, 처치등 사고와 관련한 정신적 트라우마를 겪을 수 있는 노동자들에 대한 실태 파악과 노동자 치유를 지원하는 전탐팀을 즉각 구성하라.

8. 크레인 사고로 인한 작업 중지권 발동으로 휴업상태에 있는 노동자들에게 휴업수당을 지급하라.

9. 작업중지 해지를 즉각 중지하라. 6일부터 작업을 실시한 공정에 대한 안전진단 결과를 공개하라. 정확한 안전진단이 마무리 되지 않은 상황에서 작업중지 일부해제는 또 다른 사고를 불러올 수 있다.

10. 위험의 외주화 중단하고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하라

 

2017년 5월 11일

삼성중공업 크레인 사고 철저한 진상 규명과 대책 마련을 위한 공동대책위(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3 [보도]언론 장악 적폐 청산하고 언론 공공성 강화하자 file 경남본부 2017.06.19 19
582 [보도]화학물질 지역사회 알권리 조례 제정 전국 공동행동 file 경남본부 2017.06.19 10
581 [성명]검찰은 삼성중공업 노동절 참사의 책임을 물어 박대영 사장을 구속하라! file 경남본부 2017.06.15 21
580 [기자회견문] 행정부 권한으로도 가능하다! 노동안전 분야 개혁하라! file 경남본부 2017.06.13 17
579 [보도자료]행정부 권한으로 가능한 노동안전 분야 개혁요구 기자회견 file 경남본부 2017.06.12 15
578 [성명]국가인권위원회의 특수고용노동자에 대한 노동3권 보장을 위한 입법 권고를 환영한다 file 경남본부 2017.05.29 19
577 [자료]생활 속의 화학물질 대중강연회 자료 file 경남본부 2017.05.29 15
576 [보도]생활 속의 화학물질과 안전한 경남만들기 토론회 file 경남본부 2017.05.24 20
575 [보도]근로기준법 개정방향 토론회 file 경남본부 2017.05.24 16
574 [기자회견문]노동절 크레인 참사, 원청인 삼성이 책임져라! file 경남본부 2017.05.18 11
573 [보도자료]노동절 참사, 원청인 삼성이 책임져라 기자회견 file 경남본부 2017.05.17 14
» [성명]잔인한 노동절, 노동자의 피로 물들어버린 현장을 기억하라 file 경남본부 2017.05.11 21
571 [기자회견문]더 이상 죽이지 마라 경남본부 2017.05.10 22
570 19대 대통령선거를 맞아 6만 조합원 동지들에게 드리는 글 경남본부 2017.05.07 22
569 [보도]철저한 진상조사와 박대영 사장 구속 수사를 촉구한다 file 경남본부 2017.05.02 85
568 [성명서]민주노총 심삼정 김선동 후보 지지 성명 경남본부 2017.05.02 24
567 [성명서] 선거일 유급휴일 법제화! 노동자 투표권 보장하라! 경남본부 2017.05.01 21
566 [보도]127주년 세계노동절 기념대회 file 경남본부 2017.04.29 14
565 [성명]한국산연에 대한 중앙노동위원회의 초심 유지 판정을 환영하며 file 경남본부 2017.04.29 157
564 [기자회견문]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은 위험사회에서 생명안전사회로 나아가는 시금석이다 file 경남본부 2017.04.28 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
KOREA CONFEDERATION OF KYEONGNAM REGIONAL COUNCIL
경남 창원시 상남동 28-1번지 노동회관 302호 우편번호 641-832 | 전화번호 055)261-0057,0059 | 팩스 055)283-6955
Copyright 민주노총경남지역본부 . 2013 by All right Reserved.